인생 운동 수영 논쟁

누구라도 한번 익히면 인생 운동으로 즐길 수 있는 운동 수영과 관련된 몇 가지 논쟁거리가 있습니다. 수영의 정답이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각자의 체형과 실력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있는 것을 우리는 인정해야 합니다. 에너지 손실을 줄이고 보다 편안한 수영 생활을 위해 유념하고 참고할 만한 몇 가지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수영장에서 인생 운동 수영에 대한 논쟁을 즐겁게 대화중인 남녀


무릎 논쟁

‘무릎을 펴라 vs 무릎을 구부려라’
많은 사람들이 무릎과 관련하여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둘 다 맞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보다 정확하게는 ‘무릎을 쓰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무릎을 펴거나 구부린다는 것은 무릎에 힘을 주어 우리가 컨트롤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보다 편안한 수영을 위해서는 무릎에 힘을 주지 않고 위아래로 흔들면 우리 신체 구조에 따라 아래로 찰 때는 무릎이 조금 굽혀지며 위로 찰 때는 무릎이 다시 펴집니다. 이는 우리가 힘을 주어서 컨트롤 하는것이 아니기 때문에 물속에서 보다 자연스러운 동작으로 구현됩니다.


허벅지 논쟁

‘발차기는 발로 차는 것이 아니라 ‘허벅지’로 차야 한다’
수영을 배우거나 자료를 찾다 보면 일반적으로 허벅지로 차는 것이라는 말을 접하게 됩니다. 틀린 표현은 아니지만 보다 정확한 표현은 ‘엉덩이로 찬다’입니다. 엉덩이 근육을 활용하여 엉덩이 아래에 위치한 허벅지부터 발끝까지는 그 움직임에 따른 자연스러운 연결 동작으로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계적인 수영 선수들의 경우 허벅지가 생각보다 그리 두껍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허벅지가 중요하다면 허벅지 근육 단련으로 인해 마치 사이클 선수급 허벅지를 가지고 있어야 할 세계적 선수들의 허벅지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호흡 방향 논쟁

‘실력이 좋으면 호흡을 한쪽으로만 한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초보 시기에 호흡을 배울 때 한쪽 호흡을 기준으로 배웁니다. 그러나 한쪽 호흡만이 정답인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한쪽으로만 호흡 시 몸의 회전이 호흡하는 쪽이 반대보다 더 커져 밸런스가 깨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수영에서 밸런스는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이기 때문에 호흡으로 인해서 밸런스가 무너지는 것은 주의해야 합니다. 호흡을 위해 몸의 회전이 커지고 이를 커버하기 위해서 발차기가 커지는 경우 저항도 커져서 오히려 부정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몸의 균형을 위해서라도 양쪽 호흡을 연습하는 것이 보다 효과적입니다. 세계적 선수들도 경우에 따라서 한쪽 호흡을 하기도 양쪽 호흡을 하기도 합니다. 즉, 호흡 방향은 실력보다는 밸런스와 더 관계가 있습니다.

손목 논쟁

‘물 당기기 시 손목은 펴라 vs 구부려라’
물 잡을 때 손목의 경우 펴도 되고 구부려도 됩니다. 일반적으로 아무리 손목을 펴서 잡는다고 하더라도 손목은 약간 굽어지기도 합니다. 이는 손목을 최대한 펴는 것을 의도하는 것으로 받아들이면 됩니다. 우리 몸의 자연스러운 움직임까지 컨트롤하여 억지로 손목을 펴는 것은 오히려 무리가 됩니다. 중요한 것은 손목부터 팔꿈치까지 일자를 형성해 많은 물을 잡는 것이며 자연스러운 관절의 움직임까지 제어할 필요는 없습니다. 억지로 손목을 과하게 구부리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