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영이 쉬워지는 훈련법

해외여행 가서 수영할 때 한국인을 구별하는 방법으로 접영하는 사람을 찾으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농담처럼 하는 말이지만 한국 사람의 로망 중 하나가 바로 접영을 멋지고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접영은 꽤나 어려운 영법 중 하나입니다. 이런 접영이 쉬워지는 훈련법을 소개합니다.

접영 자세를 수정하기 위해 접영이 쉬워지는 훈련법을 실천중인 사람


접영이 쉬워지는 지상 훈련

벽을 이용하는 지상 훈련을 소개합니다. 양팔을 어깨너비보다 조금 넓게 벌립니다. 양손을 들어 벽을 짚습니다. 엉덩이를 뒤로 빼고 벽을 짚은 두 손을 밀어내며 가슴과 등을 폅니다. 늘어나는 가슴과 등 근육의 움직임에 집중합니다. 이러한 지상 훈련은 벽이 있기 때문에 우리는 벽을 지탱하며 더 쉽게 근육의 움직임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실제 물속에서는 이런 움직임에 집중하기는 어렵습니다. 이유는 손이 고정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상 훈련에서의 움직임을 물속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손의 위치를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합니다.


접영 입수

접영 입수도 다른 영법처럼 부드럽게 진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드럽지 않다는 것은 저항이 발생하고 이에 따라서는 우리는 다음 동작을 위해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이고 우리 몸을 유선형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부드러운 입수에 집중합니다. 입수 후 손은 수면과 가깝도록 가슴을 누르며 뻗습니다.


접영 물잡기

수면에 가깝게 뻗은 손을 앞으로나란히 위치가 되도록 90도로 내려줍니다. 이때 팔꿈치를 굽혀 팔 각도를 만들어 줍니다. 팔이 몸과 90도가 된 순간부터 팔을 당깁니다. 이때 팔은 곧게 펴며 손이 허벅지에 닿을 정도로 뒤로 뻗습니다. 실제 접영 물잡기에서 우리 몸을 기준으로 0~90도까지의 지점보다 90~180도 지점에서 힘을 집중하여 물을 몸 뒤로 밀어줍니다.


접영 출수 및 리커버리

허벅지에 닿을 정도로 뒤로 뻗어준 손을 멈추지 않습니다. 자칫 손과 팔을 뒤로 뻗는 것이 접영 동작의 끝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 움직임을 가질 경우 우리 몸은 순간적으로 정지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이는 수영에 비효율적인 움직임입니다. 허벅지를 지난 손을 자연스럽게 수면 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팔을 돌립니다. 손바닥이 하늘을 향하게 하며 손바닥을 최대한 우리 몸에서 멀리 던지는 느낌으로 뻗는 것이 좋습니다. 팔은 최대한 수면과 평행하게 유지하며 머리 드;통수와 이두근이 스친다는 느낌으로 턱을 당기는 것을 추천합니다. 접영의 리커버리 구간에서 우리는 등 근육, 어깨 근육, 가슴 근육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뻗어가는 느낌을 느낄 수 있다면 제대로 된 접영을 하는 것입니다.


접영 웨이브 진실

초보자의 경우 접영 웨이브를 크게 하는 것을 배웁니다. 이는 초보 단계에서는 필요한 단계지만 실력 향상을 위해서는 위, 아래로 크게 움직이는 웨이브가 아닌 앞, 뒤로 움직임이 느껴지는 작은 웨이브를 익히는 것이 좋습니다. 접영도 앞으로 나아가는 영법입니다. 위, 아래로 크게 움직이는 경우 우리 몸은 물의 저항에 더 많이 노출됩니다. 이는 거리를 줄이고 더 많은 힘이 필요하게 합니다. 작은 웨이브를 멈춤 없이 이어가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접영 타이밍 꿀 정보

접영 타이밍에서 중요한 것은 입수, 물잡기 후 팔을 뒤로 뻗어졌을 때 발차기도 끝나서 우리 몸은 1자로 쭉 뻗으며 머리가 물 밖으로 나오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입니다. 이후 머리를 숙이고 팔이 리커버리되며 다음 입수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것이 좋습니다.


초보자의 경우 몸이 위아래로 많이 움직이기 때문에 오히려 호흡은 짧아지고 거리도 짧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물을 먹기도 하므로 접영에 대한 두려움이 생깁니다. 접영이 쉬워지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근력과 타이밍까지 본인에게 맞는 일정한 리듬이 필요합니다. 지상 훈련을 통해 본인의 근육 움직임을 느끼고 물속에서 적용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